컨텐츠 바로가기

더 정밀해진 올림픽…피겨 점프 높이까지 한눈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모션 센서·포지셔닝 감지 시스템
비거리·체공시간 등 실시간 제공
스피드스케이팅 부정출발도 감시

경향신문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피겨스케이팅에 도입되는 점프 분석 신기술. 오메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월4일 개막하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는 피겨스케이팅을 보는 재미가 더해진다.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인 오메가는 21일 베이징 올림픽에서 선보일 세 가지 신기술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오메가는 이번에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로 동·하계 포함 30번째 올림픽을 맞이한다.

피겨스케이팅에서는 모션 센서 밑 포지셔닝 감지 시스템을 도입했다. 피겨 기술의 ‘꽃’인 점프에 대한 더욱 자세한 분석과 정보 제공이 가능해졌다.

빙면 주위에 설치한 6개의 카메라로 싱글 스케이팅 경기 중에 선수들의 점프 높이, 비거리, 체공시간 등 다양한 실시간 데이터를 포착해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오메가는 “새로운 시스템의 도입으로 선수들은 본인의 루틴을 분석하고 발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의 루틴과도 비교할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스피드스케이팅에서는 부정 출발 감시 시스템이 보완돼 업그레이드된다. 지금까지 스피드스케이팅에서는 부정 출발에 대한 판정을 오로지 심판의 눈에만 의존했다. 하지만 이번 올림픽에서는 이미지 추적 시스템을 활용해 부정 출발을 감시한다. 각 레인마다 카메라를 배치해 관계자가 시각적으로 시스템을 모니터링하고, 부정 출발이 관찰되는 경우 즉시 심판에게 알릴 수 있게 돼 있다.

아이스하키 경기에도 새로운 시스템이 도입된다. 한 면이 투명한 LED 디스플레이를 두 개의 페널티 박스 사이, 링크 중간에 위치시켜 경기 시간과 페널티 시간을 표시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 중 선수들에게 경기 시간 및 페널티 시간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 밖에 이번 대회에서 새롭게 정식 종목이 된 봅슬레이 1인승 모노봅에서도 다양한 기술이 적용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여자부에서만 1인승 모노봅 경기가 열리는데 오메가는 모노봅 내부에 장착된 센서와 경기장 트랙을 따라 배치된 안테나를 통해 다양한 타임 키핑 기술을 선보인다.

오메가는 300여명의 타임키퍼와 200t에 달하는 장비를 베이징에 보냈다. 오메가 측은 “앞선 기술로 선수들에게는 다양한 데이터를 제공해 기량 향상에 보탬을 주고, 심판진에게는 공정하게 판정할 수 있는 기준점을 제시하겠다”며 “경기를 관전하는 팬들에게도 더욱 생동감 넘치고 흥미로운 볼거리를 안겨드리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