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이세영 "이준호 다정하고 친절..목욕신 내가 뛰어든 것처럼 나와 부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배우 이세영이 '옷소매 붉은 끝동' 비하인드를 전했다.

21일 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이세영이 말하는 [옷소매] 비하인드 스토리 덕임이 정조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세영은 '옷소매 붉은 끝동' 방영 후의 주변 반응을 묻자 "되게 오랜만에 연락해주시는 분들도 있고 지방으로 촬영을 가도 어르신들께서 알아봐주시더라. 심지어 덕임이라는 이름까지 불러주시니까 정말 다양한 연령층의 사랑을 받고 있구나를 새삼 느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사극퀸 이세영'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창피하다. 쑥스럽다. 말씀만이라도 감사하다"라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또 이준호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너무 좋았다. 3개월정도 찍는 것도 아니고 거의 7개월을 함께 호흡하며 가장 많은 분량을 소화해야 하는데 상대 배우와 불편하거나 어색하면 힘들었을 것 같다. 굉장히 다정하고 친절하시고 또 일할 때는 프로시고, (제가) 의지도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빠가 현장에 올 때마다 '이제야 왔냐'고 반갑게 달려가서 '저하' 하면서 인사했던 기억이 난다. 제가 혼자 현장에 있다가 오빠가 오면 제 마음을 다 알아줄 것 같았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큰 화제를 모았던 정조와 덕임의 목욕신도 언급했다. 이세영은 당시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 "제가 준호 씨였다면 조금 더 웃음 나오고 민망했을 것 같다. 춥기도 하고 살짝 젖은 상태에서 벗고 있어야 하는데 '다들 나가주세요' 이런 분위기가 형성됐다. 제가 괜히 평소처럼 쳐다보면 뭔가 계속 보고 있는 것 같아서 무례한 것 같기도 하고 해서 먼산을 봤다. 근데 제가 그렇게 시선을 피하니까 그것도 이상하더라. 준호 오빠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제가 물동이를 들려다가 몸을 보고 놀라서 휘청거리니까 오빠가 그걸 자기가 들어주려고 당기면서 제가 같이 물속으로 빠졌다. 강하게 당기는 장면을 따로 보여주지는 않으니까 방송에서는 제가 '어멋' 하면서 뛰어든 것처럼 보여서 조금 더 부끄러웠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이세영은 덕임과의 싱크로율을 묻자 "생각시 시절의 밝고 유쾌하고 긍정적인 부분 혹은 가늘고 길게 살고 싶다거나 그런 소박한 꿈을 갖는 그런 부분이 닮은 것 같다. 95%정도"라고 답했다.

홀로 남은 정조에게 덕임으로서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어서 후사를 이으셔야 합니다. 저는 잘 지내고 있으니 중궁전과 새로운 후궁을 들이시고 후궁을 잘 아껴주시고 왕으로서 원하시던 바도 다 이루시길 바랍니다. 우리는 저승에서 만나요"라고 말하면서 눈에 눈물이 맺혔다.

그런 이세영에게 마지막회 촬영할 당시 기분을 묻자 "진짜 막 소리 내서 울고 싶었는데 그러면 드라마 전체 엔딩 부분에서 눈이 많이 부어있을 것 같더라. 그래서 최대한 다른 생각하고 집중을 안하려고 슛 들어가기 직전, 리허설할 때만 상황이나 대사를 떠올리고 연기를 했다. 이 공간 자체가 생각만 해도 슬퍼서 계속 준호 씨와 감독님이랑 이상한 장난 치면서 다른 생각하려고 노력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이세영, 이준호는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