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단일화 질문에 "녹음기만 둬도 될까요"…완주 우회강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대선후보 회동 제안에 예산편성 사과 등 3대 조건 제시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1일 야권 단일화와 관련한 질문을 받자 "제가 없고 녹음기만 놔둬도 될까요?"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저녁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는 인터뷰 때마다 단일화 의향을 묻는 질문이 계속되자 녹음기만 있어도 답변이 가능할 것이란 취지로 답변한 것이다. 안 후보는 그동안 반복적으로 대선 완주를 강조해왔다.

안 후보는 국민의힘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안 후보의 지지율이 18% 이상까지 올라가지 않으면 단일화가 힘들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1%만 오르면 된다고 하신 말씀"이라며 "고지가 눈앞에 있다고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최근 안 후보 지지를 선언한 인명진 목사가 '단일화는 필수'라는 취지의 언급을 한 데 대해서는 "사람들마다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생각이 다를 수 있지 않으냐"라며 "결국 안철수 당선이 선대위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 "반짝 상승이라기보다는 반짝반짝 빛나는 상승"이라며 "결코 반사이익은 아닌 것 같다"고 자평했다.

안 후보는 최근 국민의힘이 '여성가족부 폐지' 등 20·30대 남성을 공략하는 전략을 취하는 데 대해서는 "국민을 갈라서 표를 얻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이라며 "반으로 나눠서 서로 싸우게 만들어서 이득을 취하는 건 아니다 싶다"고 말했다.

안 후보에 대해 연일 비판적인 발언을 하는 이준석 대표에 대해서는 "별로 신경 쓰지 않고 있다"며 "대변인단에서 알아서 반응하지 않겠나"라고 말을 아꼈다.

그는 또 자신이 집권할 경우 정계 개편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거대 양당이 금이 많이 가 있다. 벌써 갈등이 굉장히 많다"며 "제가 당선된다면 새롭게 재편될 것이다. 그런데 제가 거기에 개입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고 했다.

그는 대선 후보간 토론이 이뤄질 경우 논의해보고 싶은 주제로 연금개혁을 꼽으며 "거대 양당에 입장을 내라고 요구했는데 지금까지도 이야기하고 있지 않는 게 너무나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안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35조원 규모의 추경 편성 논의를 위한 대선후보 간 회동을 제안한 것과 관련, 입장문을 내고 ▲ 지난해 예산 편성·심의가 잘못됐다는 점 인정하고 사과 ▲ 본예산 지출항목 변경을 통해 빚 없는 추경 편성 ▲ 코로나19 특별회계 설치 3가지를 조건으로 내걸었다.

그러면서 "(이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여당 후보를 위한 관권선거에 야당보고 들러리 서라는 것"이라면서 "저는 포퓰리즘, 관권선거를 위한 추경 편성에는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a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