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미 영미' 팀킴‥베이징올림픽은 '초희 초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평창올림픽 깜짝 은메달로 큰 감동을 선사했던 팀 킴이 베이징올림픽 출정식을 가졌습니다.

이번엔 '영미' 대신 '초희'가 유행어가 될 거 같다는데요?

송기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천신만고 끝에 베이징 티켓을 거머쥔 팀 킴.

올림픽 출정을 앞두고 팀 킴만을 위한 공식 응원가까지 등장했습니다.

[김경애/컬링 대표팀]
"준비한만큼 올림픽에서 보여드리는 게 최종 목표이고요. 메달은 따라온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한 게임, 한 게임 집중하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