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CK 톡톡] 시즌 첫 승 거둔 ‘테디’의 선전포고, “목표는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스프링에서 우승하면 ‘대박’이지만 서머 때는 우승하는 반전을 보여드리고 싶다.”

암울했던 개막 주차의 반전에 성공했다. 광동의 넥서스로 불리는 ‘테디’ 박진성의 시선은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직행 티켓을 차지하는 서머 우승에 맞춰져 있었다. 3년간 몸담았던 T1을 떠나 광동을 선택한 이유를 “팀의 잠재력”이라고 언급한 박진성에게 ‘우승’ 이외에 다른 목표는 필요없었다.

광동은 21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리브 샌박과 1라운드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개막 이후 지독하게 부진에 시달렸던 ‘엘림’ 최엘림과 ‘테디’ 박진성이 동시에 살아나면서 팀의 시즌 첫 승을 견인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박진성은 “시즌 첫 승을 세 번째 경기에서 했다. 앞의 결과가 아쉽지만 오늘 승리가 2-0이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미소로 시즌 첫 승 소감을 전했다.

단 한 세트도 승리하지 못했던 개막 주차의 부진에 대해 그는 “밴픽에서 조합 구성을 할 때 디테일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픽도 그렇지만, 픽이 짜여진 상황에서 유리했던 상황을 이용하지 못했다. 그리고 한타 구도도 잘 잡지 못했다. 지금도 좋지 못한 경우가 있어 더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진단한 그는 “그렇지만 오늘 경기에 앞서 다들 긴장하지 않아서 좋았다. 감독님과 코치님들도 ‘편하게 하라’는 이야기들을 해주셔서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광동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박진성은 “선수들을 봤을 때 이 팀은 잠재력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 선택했다. 잘할 거라는 느낌을 받았다”며 “우선 스프링 때는 합을 최대한 맞추고 싶다. 스프링에서는 우승하면 대박인데, 합을 맞추면서 서머 때 반전을 노려보고 싶다. 목표는 우승”이라고 시즌 목표를 힘주어 말했다.

박진성은 이날 경기 1, 2세트서 징크스로 하이퍼캐리 원딜의 정수를 보여줬다. 개막 주차의 부진을 말끔히 털어버리는 원딜 캐리로 박진성은 앞선에서 쉴새없이 총구의 불을 뿜었다.

“하이퍼 캐리 원딜은 잘 성장하면 큰 값을 해준다는 생각을 한다. 나 역시 캐리력 있는 원딜이 잘 어울리는 것 같다. 그 전에는 진 애쉬 등 도와주는 원딜 실력이 부족했지만 이제는 도와주는 원딜 이나 서포팅형 원딜도 자신있다.”

박진성은 목소리를 높여 팬 들에게 첫 승 인사를 다시 전했다.

“광동으로 온 이유는 감독님과 코치님, 팀원들을 믿어서다. 우리 팀의 잠재력 역시 마찬가지, 모두들 열심히 하면서 저력을 키우고 있다. 개막 주차서 2연패를 했지만 응원을 부탁드린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