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서 큰불…1명 숨지고 3명 다쳐(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층 보일러실서 폭발과 함께 화염 휩싸여…직원 30여명은 대피

소방당국 '대응 2단계' 발령해 불길 잡아, 화재 원인 조사 중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이차전지 소재 기업인 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에서 21일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직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6층짜리 에코프로비엠 공장 4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직원 A(34)씨가 숨졌다. A씨는 불 난 4층에 고립됐다가 오후 6시 24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화재를 진압 후 내부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보일러실 부근에 있던 A씨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화재 당시 건물 안에는 직원 30여 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대부분 신속히 밖으로 빠져나와 화를 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