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사도광산 강제노동'…한국 주장 수용 불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사도광산에서 조선인 강제노동이 이뤄졌다는 한국 정부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21일 밝혔다.

기하라 세이지 일본 관방 부장관은 이날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천에 한국 정부가 태평양전쟁 중 조선인 강제노동이 있었다며 반발한 것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묻는 말에 "사도광산에 대한 한국 측 주장(강제노동 관련)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한국 측에는 강하게 의사 표시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어떤 경로를 통해 한국 측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사를 전달했냐'는 추가 질문에 "지난해 12월28일 주한 일본대사관 공사가 한국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에게 의사 표시를 했다"고 말했다.

기하라 부장관은 "한국 내에서 사실에 반하는 보도가 다수 이뤄지고 있다. 극히 유감"이라며 "계속 일본 입장을 국제사회에 설명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한국 외교부는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가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한 데 대해 "한국인(조선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이라며 "매우 개탄스러우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히라 부장관의 이날 발언은 일본 사도광산에서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동이 있었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반박하는 취지다.

일본 정부는 다음달 1일까지 유네스코에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후보로 공식 추천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의 반발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심사에서 탈락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사도광산의 추천 보류 등을 검토하고 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