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녹취록에 거론된 한동훈 “권력‧양아치 유착한 ‘권양유착’ 공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한동훈 검사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와 유튜브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씨의 7시간 통화녹취록에 이름이 거론된 한동훈 검사장(사법연수원 부원장)이 입장을 밝혔다. 한 검사장은 “권력과 양아치가 유착한 ‘권양유착’의 공작”이라고 했다.

앞서 유튜브 ‘열린공감TV’가 공개한 녹취에 따르면, 이씨는 김씨에게 “동훈이 형 전화번호 모르냐”며 “제보 좀 할 게 몇 개 있다”고 한 검사장을 언급한다. 이에 김씨는 “내가 번호를 줄 테니까 거기다가 제보하면 한동훈에게 전달하라고 하겠다”고 답한다.

한 검사장은 21일 입장문을 내고 “공개된 유튜브를 보니 채널A 사건에서 (제보자 X) 지현진과 MBC 장인수 기자가 이동재 기자를 유인해 저를 엮어보려 공작했던 수법 그대로”라며 “이번에도 이 녹음의 취재기자는 바로 그 MBC의 장인수 기자”라고 했다.

이어 “이명수씨가 어떻게든 저에 대한 얘기를 억지로 유도해 보려 두 번씩이나 먼저 ‘동훈이형’하며 제 이름을 거론하며 공작했다가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며 “저와 일면식도 없고 연배도 비슷한 것 같은 이명수씨가 왜 자꾸 저를 ‘동훈이 형’이라고 하는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한 검사장은 “지난번 채널A 사건은 권력과 MBC가 유착한 ‘권언유착’ 공작이었는데, 이번엔 ‘권력’과 ‘양아치’가 유착한 ‘권양유착’으로 보인다”며 “MBC 등이 편향된 정치적 목적으로 발췌·편집·왜곡하여 유포하는 경우 분명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4번 좌천당해 검찰에서 쫓겨나 수사권도 없고 법원 소속 사법연수원에 있는 사람에게 범죄 제보를 한다는 건 말도 안 된다”며 “누구로부터든 제보 비슷한 것도 없었고, (윤석열) 총장 퇴임 이후 김건희씨와 연락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털어봤으니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