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어난 물의 양 엄청나"…세계 최대 '거대 빙산' 녹았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역대 빙산 중 6번째로 커…한때 지구상 최대 크기

남극 동물 이동 방해 우려됐지만 따뜻한 기후 만나 빠르게 소멸

아시아경제

세계 최대 크기의 빙산이 녹아 대량의 담수가 바다로 유입됐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사진제공=NAS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한때 영국의 수도 런던보다 3.5배 컸던 지구 최대 규모의 빙산이 녹아 수영장 6,000만개 분량의 담수가 바다로 유입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FP통신은 20일(현지시간) 환경 탐사 전문 학술지 원격환경탐사(RSE)를 인용해 세계 최대 규모였던 빙산이 소멸했다고 보도했다.

이 빙산은 2017년 남극에서 기온 상승이 가장 빨랐던 북서부 돌출부의 라르센 빙붕에서 분리돼 2년간 웨델해 안쪽을 표류하다 서서히 북진했다. 2020년 말에는 원래 이탈 지점에서 4천㎞나 떨어진 아르헨티나 남쪽의 영국령 사우스조지아섬으로 이동했고 결국 지난해 소멸했다.

처음 떨어져 나온 빙산의 크기는 5,719㎢로 세계 최대였고, 지금까지 있었던 빙산 중 여섯 번째로 컸다.

빙산의 이동 상황을 위성으로 추적하던 영국남극탐험대(BAS) 연구진은 2020년 말부터 지난해 빙산이 소멸할 때까지 영양소가 풍부한 담수 1,520억톤이 녹아 바다로 흘러 들어갔다고 추산했다.

이는 런던의 3.5배이고 올림픽 경기용 수영장 6,100만개를 채울 수 있는 방대한 양이다.

라르센 빙붕에서 떨어져 나왔을 때는 A-68, 한 귀퉁이가 떨어져 나간 뒤에는 A-68a라고 불리던 빙산이 사우스조지아섬으로 이동할 당시 전문가들은 이 빙산이 해저에 박혀 해류를 막고 수천마리의 펭귄과 바다표범들의 이동을 방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빙산은 섬 인근 해저를 스치며 지나갔고 사우스조지아섬의 따뜻한 기후를 만나 빠른 속도로 녹기 시작했다. 빙산이 얕은 바다에 도달했을 때는 부피가 상당히 줄어든 상태였다.

이번 연구와 RSE 저널에 발표된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앤 브라크만-폴크만 극지관측모델링센터(CPOM) 연구원은 "불어난 물의 양이 엄청나다"며 "섬에 미칠 영향이 긍정적일지 부정적일지를 알아내려 한다"고 말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