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로농구 천기범, 음주운전에 운전자 바꿔치기 시도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스포츠동아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농구 서울삼성썬더스 소속 천기범 선수(27)가 음주운전을 하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천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천 씨는 19일 오후 9시 20분경 인천 중구 운서동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은 “사람이 다니는 계단에 차량이 걸쳐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차량 뒷좌석에 앉아 있는 천 씨를 발견했다. 조수석에는 20대 여성 A 씨가 앉아 있었다.

천 씨는 출동 경찰관에게 “A 씨가 운전했다”고 진술했으며, A 씨 또한 “자신이 직접 운전했다”고 말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천 씨가 운전한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천 씨와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치인 0.03% 이상이라고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출동 경찰이 천 씨와 A 씨를 지구대로 임의동행한 후 귀가 조치했다”며 “이들을 다시 불러 차량이 계단에 걸쳐져 있게 된 경위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아일보

사진=서울 삼성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삼성썬더스 측은 지난해 5월 김진영에 이어 9개월 만에 소속 선수가 다시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고개를 숙였다. 구단은 공식 SNS에 사과문에 게시하고 “작년 음주운전 사건 발생 이후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음주운전은 용납할 수 없는 범죄 행위인 만큼 해당 선수에게 강력한 징계를 내리고,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다.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프로농구를 관장하는 KBL은 22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어 징계를 논의하기로 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