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장관 사과 영상 틀자 "당장 꺼!"…수천 명 모인 승려대회, 발길 돌린 정청래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21일), 조계종이 대규모 전국승려대회를 열어 정부의 종교편향과 불교왜곡을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조계종 승려들이 '전국승려대회'라는 이름으로 한자리에 모인 건 1994년 이후 28년 만의 일입니다.
이번 승려대회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작년 10월 국정감사에서 문화재관람료를 '통행세'로,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로 발언한 것을 두고 불교계가 크게 반발하며 촉발됐습니다. 정청래 의원은 승려대회를 찾아 사과 의사를 표하려 했으나 입구에서 발길을 돌려 국회에서 사과 회견을 했습니다. 또한 대회 말미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사과 메시지 영상이 재생됐는데, 곳곳에서 "영상 꺼라!", "중단하라!"는 외침이 쏟아지자 영상은 도중에 꺼졌습니다.
수천 명이 모인 전국승려대회와 정청래 의원의 사과 회견, 현장영상입니다.

( 구성 : 진상명 / 영상취재 : 조춘동, 양현철, 윤형 / 편집 : 박승연 / 제작 : D콘텐츠기획부 )
진상명 PD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