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팀 킴' "박태환 경기장에서 새 역사 쓰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이 2회 연속 올림픽 메달에 도전합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스킵 김은정·김초희·김선영·김경애·김영미)이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정식'을 가졌습니다.

컬링 경기가 열리는 베이징 컬링 경기장은 2008 베이징올림픽 수영 경기가 열렸던 곳인데요.

박태환이 한국 수영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수확했던 곳에서 팀 킴도 컬링 첫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팀 킴을 이끄는 주장 김은정은 "컬링 경기가 열리는 베이징 컬링 경기장이 과거 박태환 선수가 수영에서 금메달을 딴 곳으로 안다"며 "저희도 그곳에서 새로운 역사를 쓰고 싶다"고 말했는데요.

선수들은 4년 전 평창동계올림픽 때보다 팀 단합력이 더 좋아졌다며 메달 획득에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영상 보시죠.

<제작 : 진혜숙·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