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금 10원도 아깝다”···현대산업개발 '사고 수습비용 책임' 요구 성명 잇따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지난 15일 구조대원이 위험을 무릎쓰고 실종자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 아이파크’ 신축공사 도중 붕괴 사고를 낸 HDC현대산업개발에게 사고 수습비용을 모두 책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21일 논평을 내고 “(경향신문 1월21일자 1면)보도에 따르면 시와 동구청이 학동 참사이후 발생한 피해자 지원금에 대해 아직까지 구상권을 청구하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모든 사고 수습을 시와 구청이 나서서 하는 마당에 현대산업개발이 이 문제에 책임의식을 가질 수 있겠느냐”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어 “광주시와 동구청이 (학동 참사와 관련해)구상권을 청구하지 않은 것은 결과적으로 현대산업개발이 사태 수습에 뒷짐을 지게 만들고 있다”고도 했다.

정의당은 “서구 화정동 붕괴사고는 동구 학동 참사와 다르게 제발 광주시와 서구청이 똑바로 대체하기를 촉구한다”면서 “사고의 원인 제공자인 현대산업개발이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책임지게 만드는 것은 행정당국의 일차적 책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일선 소방공무원들도 성명을 내고 현대산업개발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방본부 광주소방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현대산업개발이 나 몰라라 한 채 온전히 시민의 세금으로 수습해야 한다면 10원 조차도 아깝다”고 밝혔다.

광주소방지부는 “사고 발생 후 정몽규 HDC회장이 ‘사고에 책임을 지고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지만 현장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구조 활동에 비협조적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면서 “현대산업개발은 수습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이번 사고로 발생된 모든 비용을 책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현대산업개발이 광주에서 시공을 맡은 공사 현장에서는 7개월 동안 두 번이나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지난해 6월 동구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 구역에서는 철거 중이던 건물이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지난 11일에는 서구 화정 아이파크 신축공사 현장에서 건물이 붕괴돼 노동자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했다.

지방자치단체의 ‘사회재난 구호 및 복구지원 조례’에는 사회재난으로 피해를 유발한 ‘원인자’에게 사고 수습 비용을 모두 청구하도록 돼 있지만 광주시와 동구는 아직까지 학동 참사 수습비용을 현대산업개발에 청구하지 않았다.

강현석 기자 kaja@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