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자치구 절반이 아파트값 ‘멈춤’... 거래 동결에 보합세 이어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은행이 연초부터 금리 인상에 나서면서 매수 심리가 여전히 얼어붙고, 부동산 시장은 대체로 보합세가 나타나고 있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절반가량인 12곳이 아파트값 변동이 없었다.

조선비즈

그래픽=이은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1월 마지막 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3주 연속 0.02%를 기록했다. 사업 추진 기대감에 재건축은 0.06% 올랐고, 일반 아파트는 0.01% 상승했다. 신도시는 2주 연속 보합(0.00%)을 기록했고, 경기ㆍ인천은 0.01% 올랐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상승은 12곳, 보합 12곳, 하락 1곳(은평)으로 아직은 상승 분위기가 더 우세한 상황이다.

지역별로는 ▲금천(0.10%) ▲서대문(0.07%) ▲마포(0.05%) ▲서초(0.05%) ▲동대문(0.04%) ▲성동(0.03%) 순으로 올랐고, 은평구는 이번 주 0.01% 떨어졌다.

신도시는 ▲중동(0.01%) ▲동탄(0.01%) 등이 소폭 상승한 가운데 ▲평촌(-0.03%) ▲일산(-0.01%) ▲분당(-0.01%) 등은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이천(0.07%) ▲고양(0.06%) ▲김포(0.05%) ▲군포(0.04%) ▲수원(0.04%) ▲안성(0.04%) 순으로 상승했다. 고양은 지역 교통 환경 개선과 3기 신도시 개발 기대감에 상승세가 이어졌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01% 상승했고, 신도시는 0.01%, 경기ㆍ인천은 0.02% 올랐다.

서울 전세시장은 가격 부담감과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상승지역과 하락지역이 팽팽하게 맞서는 분위기다. 지역별로는 ▲강서(0.10%) ▲중랑(0.06%) ▲영등포(0.05%) ▲광진(0.04%) ▲마포(0.04%) ▲서초(0.04%) ▲노원(0.03%) 등이 올랐다. 한편 ▲동작(-0.11%) ▲양천(-0.08%) ▲금천(-0.05%) ▲송파(-0.03%) ▲서대문(-0.01%) 등이 떨어졌다.

신도시는 ▲김포한강(0.07%) ▲산본(0.05%) ▲일산(0.04%) ▲중동(0.02%) ▲동탄(0.02%) 등이 올랐다. 반면 ▲평촌(-0.04%) ▲분당(-0.01%) 등은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고양(0.09%) ▲김포(0.06%) ▲파주(0.06%) ▲수원(0.05%) ▲시흥(0.05%) ▲의정부(0.05%) ▲평택(0.05%) 등이 올랐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현 정부의 규제강화 흐름과 차기 정부 대통령 후보자들의 규제완화 공약이 뒤섞이면서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면서 “섣부른 의사결정으로 인한 손실 가능성을 뒤로 미루면서 거래 소강상태가 계속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최상현 기자(hy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