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쌍용차, 뉴 렉스턴 스포츠&칸 ‘익스페디션’ 누적 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용자동차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출시 2주만에 누적 계약 3000대를 넘겼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차에 따르면 이번 뉴 렉스턴 스포츠&칸 계약 물량 중 약 26%가 익스페디션 트림이 차지했다. 익스페디션 트림은 정통 오프로드 감성을 더해 새롭게 추가한 모델이다.

특히 내외관 스타일링 개선과 고급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 등을 기본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프런트 넛지바 ▲후드 패션 가니쉬와 ▲리어범퍼 SUS 몰딩 ▲빌트인 공기청정기 ▲플로팅 무드 스피커 ▲리어 스텝 ▲언더 커버 ▲LEE 도어 스커프&스팟 램프 ▲익스테리어 패키지 ▲전용 엠블럼 ▲3D 매쉬 매트 등 커스터마이징 사양을 기본 적용해 차량 가치를 더욱 높였다.

또한 ▲중앙차선유지보조(CLKA) ▲차선유지보조 ▲후측방 충돌보조(BSA) ▲후측방 접근충돌방지보조(RCTA) 등 16가지 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ADAS)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극대화했다. ▲LD시스템 ▲다이내믹 서스펜션 ▲최고급 나파 가죽시트 ▲20인치 블랙 휠 등을 기본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