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청래, 승려대회 입구서 발길 돌려…곧 국회서 사과 회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21일 승려대회를 찾아 이른바 '봉이 김선달' 발언으로 불교계의 반발을 산 데 대해 사과 의사를 전하려 했으나 행사장 입구에서 발길을 돌렸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종교편향 불교왜곡 근절과 한국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 현장을 찾았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이 행사장 안으로 들어간 것과 달리, 정 의원은 다시 차량에 올라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오늘 여기 오라고 해서 오고 있는 중에 그냥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 발표하는 게 좋겠다고(들었다)"며 곧 국회에서 사과 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