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음성인데 자가격리…송지효, 백신 못맞은 이유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배우 송지효./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지효가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런닝맨’ 녹화에 불참한다. 소속사 측은 송지효가 양약 알레르기로 백신을 접종하지 못해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송지효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측은 21일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에 확인했다”며 “이후 즉각적으로 코로나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한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자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했다. 이에 따라 송지효는 오는 24일과 25일 예정된 ‘런닝맨’ 녹화에 불참하게 됐다.

음성 판정에도 송지효가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이유도 밝혔다. 백신 접종 완료자는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해도 음성 판정을 받으면 자가격리에서 면제되지만, 송지효는 백신을 맞지 않았다.

소속사는 “송지효는 어린 시절 ‘양약 알레르기’ 체질을 진단 받은 바 있다”며 “2011년에는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다”고 했다. 이후에도 송지효에게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됐다는 게 소속사 설명이다.

소속사는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 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유와 더불어 현재 백신 미접종자인 점도 함께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지효는 20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슈퍼주니어 은혁과 지난 17일 ‘런닝맨’ 촬영을 함께 했다. 이에 송지효를 포함한 ‘런닝맨’ 출연진과 스태프들은 선제적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출연진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의학적 사유로 백신을 접종하지 못하는 이들에게 방역패스 적용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 방대본이 인정하는 의학적 사유는 ▲아나필락시스 반응 등 백신을 맞은 뒤 중대한 이상반응으로 인한 접종 금기·연기 대상자 ▲면역결핍자나 항암제·면역억제제 투여자 ▲백신에 중증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 등이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