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낙마씬 찍다 고꾸라져 죽은 말…KBS '학대 촬영' 거센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KBS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에서 낙마 장면 촬영을 위해 강제로 쓰러트려 진 말이 죽은 것으로 확인돼 동물 학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9일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태종 이방원' 제7화에서 주인공 이성계가 말을 타고 가다 낙마를 하는 장면에서 말의 몸체가 90도가량 뒤집히며 머리가 바닥에 곤두박질치는 모습이 그대로 방송됐습니다.

동물자유연대의 문제 제기 이후 논란이 확산하자 KBS는 뒤늦게 입장을 내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나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후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