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코로나19 음성에도 자가격리…”양약 알러지로 백신 미접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송지효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SBS-TV ‘런닝맨’ 녹화에 불참하고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는 21일 "송지효가 지난 17일 '런닝맨' 녹화에 참여했다. 20일 출연자 확진 소식을 접한 뒤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최종 음성"이라고 밝혔다.

음성임에도 불구, 자가격리 조치를 취한다. "선제적 차원에서 10일간 격리한다"며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한다. 24~25일 진행되는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한다"고 전했다.

백신 미접종자이기 때문이다. 소속사 측은 “송지효가 과거 ‘양약 알러지’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다”며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소속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방역 당국의 협조 요청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송지효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당사 소속배우 송지효 SBS '런닝맨' 녹화 불참 관련 말씀드립니다.

지난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에 확인하였고, 이후 즉각적으로 관련 내용을 관계자들에게 신속히 전달한 후 코로나 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했습니다.

즉각적인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자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에 24, 25일 예정된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을 결정했습니다.

더불어 10일간 자가격리 이유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송지효 배우는 과거 어린시절 ‘양약 알러지’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11년에는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었습니다. 당시 긴박했던 상황으로 응급실을 내원해 치료받은 기록이 있습니다. 이후에도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되어 왔습니다.

따라서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기에, 이유와 더불어 현재 백신 미접종자인점도 함께 밝힙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소속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방역 당국의 협조요청에도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디스패치DB>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