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토부 "서울의료원 내 3000가구 공급 변화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공공주택 부지 현황. 강남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토교통부가 서울의료원 부지 내 3000가구 공급 추진에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국토부는 전날 서울시가 서울의료원 부지 내 주택공급계획을 800가구가 적당하다고 발표한 데 대해 "서울의료원 부지 내 공급 축소는 정부와 서울시 간 협의가 필요하며, 현재까지 결정된 사안이 아니다"고 21일 밝혔다.

또 "정부는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당초 발표한 8·4대책 수준에서 주택공급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서울시와 지속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류훈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울의료원 부지에 3000가구를 공급하는 것은 도시개발 관점에서 불합리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8·4대책 발표 당시 서울시는 권한대챙 체제로 (국토부에) 끌려다닐 수 밖에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의료원 부지 활용 계획은 대립이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3000가구 공급을 발표한 국토부, 800가구 공급을 주장한 서울시와 달리 강남구는 주거단지 조성 자체를 반대하고 있어서다.

이에 서울시는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은 주고건 들어가야 한다"면서도 "잠실에 들어설 복합시설과 시너지를 고려해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