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진모♥’ 민혜연, 개미허리 자랑하며 몸매 망언 “살 붙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임혜영 기자]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의사 민혜연이 외모 망언을 쏟아냈다.

민혜연은 21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어제의 ootd. 살이 붙으면 전신사진 찍을 때 조금씩 몸을 틀게 된다.. 다시 긴장하고 관리 시작해야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민혜연은 거울 셀카를 촬영 중인 모습이다.

민혜연은 몸에 타이트하게 붙는 초미니 원피스와 롱부츠로 멋을 낸 모습이며, 군살 하나 없는 개미허리와 늘씬한 각선미를 뽐내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민혜연은 지난 2019년 배우 주진모와 결혼했다. 민혜연은 청담동서 개인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hylim@osen.co.kr

[사진] 민혜연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