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책 낸 김종인 “김건희 언행 ‘대통령 부인 적합하겠나’ 여론 만들어”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건희 “김종인, 먹을 거 있는 잔치판 온 것”
김종인 “그 사람이 말 너무 함부로 하다보니”
김종인 “똑 부러지는 후보 안 보여”
홍준표 회동엔 “특정인 의존 안하는게 마땅”
서울신문

김종인(왼쪽)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1일 MBC가 공개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에서 자신과 관련한 내용에 대해 “그 사람이 말을 너무나 함부로 하다 보니까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나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변심이 굉장히 빠르신 분”이라 평가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에는 안 후보의 지지율이 18%를 넘겨야 가능할 것이라고 봤다.

‘김건희 생각이 윤석열 생각’ 관측엔
“공정 앞세우는 尹이 그런 생각하겠나”


김 전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에서 김씨가 통화에서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두고 “먹을 거 있는 잔치판에 오는 거지”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김씨의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서는 “과연 저런 언행을 하시는 분이 사실 대통령의 부인으로 적합하겠느냐 하는 이런 여론을 갖다 만드는 잘못을 일단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김씨의 이 발언이 윤 후보의 생각일 수 있다는 관측에는 “공정과 정의를 앞세우는 사람이기 때문에 그런 사람이 그런 생각을 하겠나”라고 답했다.

현재 당 상황에 대해서는 갈등 봉합 이후 지지도가 회복세라며 “뭐 비교적 지금 순탄하게 잘 가지 않나 이렇게 본다”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복귀에 대해서는 “일단 한 번 내가 나온 이상 다시는 돌아가거나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도 “(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개인적인 그런 희망 사항을 얘기한 것이고 내가 그렇게 움직이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서울신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내게 힘이 되는 세 가지(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 생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0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지지율 18% 이상 안 오르면
윤석열과 단일화 이루기 힘들 것”


출간 예정인 저서 ‘왜 대통령은 실패하는가’에 대해서도 간략히 소개했다.

그는 역대 대통령의 실패 원인으로 “후보 시절의 생각하고 막상 경선을 통해서 후보로 확정된 이후의 생각하고 그다음에 이제 대통령 선거를 거쳐서 당선된 이후의 생각에 일관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개 원내 정당의 후보들에 대해 “별로 그렇게 똑 부러지게 이 사람이면 좋겠다 하는 그런 후보는 잘 보이지 않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윤 후보가 ‘공정·정의’를 내세우는 점을 언급하면서 “거기에 적합한 사람이 누구냐 하는 것을 갖다가 제대로 파악을 하고 있어야 하는데 과연 그러고 있는지는 내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에 대해서는 “변심이 굉장히 빠르신 분”이라면서 “전에 약속한 것도 그냥 상황에 따라서 바뀌기도 하고 이런 일관성의 문제에서 좀 의심의 여지를 가질 수밖에 없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서울신문

이재명, 댄서들과 간담회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성동구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JM, 우리가 원하던게 이거잖아 - 리아킴, 백구영, 영제이, 시미즈, 하리무, 루트와의 만남’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0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이 2 아닌 1.5 될 수도”

야권 단일화에 대해서는 “안철수 후보의 지지도가 18% 이상까지는 올라가지 않으면 단일화 얘기가 그렇게 이루어지기가 힘들지 않겠나”라고 전망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 안철수 후보의 지지도가 한 10% 초반에서 왔다 갔다 하는 것 같고 금요일 보니까 갤럽에서 처음으로 17%인가 찍은 그런 결과도 봤다”며 안 후보의 지지율이 20%에 육박하면 보수 지지층의 단일화 압박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의 경우에는 단일화를 하든 안 하든 내가 당선될 수 있다는 그런 방향으로 선거를 끌고 가려고 노력을 해야 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전 위원장은 “1+1이 2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1+1이 1.5가 되는 수도 있다”며 단일화를 한다고 안 후보의 지지율이 전부 윤 후보에게로 온다고 장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만찬 회동에 대해서는 “어느 특정인에 대해서 의존을 해서 그 사람에게 도움을 받겠다는 이런 생각은 애초에 안 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 3일 대구 북구 엑스코 인터불고 호텔에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둘은 이날 2022 대구·경북 신년교례회 참석차 현장을 찾았다가 만났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대전 방문한 안철수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9일 국민의당 대전시당에서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