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넥슨 신작 ‘커츠펠’, KOG 신작답게 자유도 높은 액션 돋보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게임진

넥슨의 신작 PC온라인게임 ‘커츠펠’이 사전예약에 돌입했다. ‘커츠펠’은 두 개의 무기를 교체하며 전투를 벌이는 ‘듀얼 카르마 시스템’이 특징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코리아(대표 이정헌, 이하 넥슨)의 신작 PC온라인 액션 대전게임 ‘커츠펠’이 지난 13일 사전예약에 돌입했다. 두 개의 무기(카르마)를 자유롭게 교체하며 자신만의 스킬 연계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액션성을 앞세워 시장을 공략한다. 애니메이션풍 그래픽과 캐릭터 외형으로 보는 재미도 더했다.

‘커츠펠’은 ‘그랜드체이스’와 ‘엘소드’ 등의 게임을 제작한 코그(KOG)가 개발했다. 액션 게임 개발에 매진한 회사의 신작답게 ‘커츠펠’ 역시 액션성에 강점을 보유했다.

대표적인 것이 두 개의 ‘카르마’를 자유롭게 활용하는 ‘듀얼 카르마 시스템’이다. 이용자는 전투 중 두 개의 ‘카르마’를 자유롭게 변경하며 스킬을 연계할 수 있다.

‘카르마’는 상대의 인내력을 감소시키는 ‘브레이커’, 방어에는 취약하지만 월등한 공격력을 지닌 ‘슬레이어’로 구분된다. 두 종류의 ‘카르마’를 적절히 변경해 연계 공격이 가능하다.

출시 시점에는 ‘소드 탈리아(양손검)’, ‘댄스 오브 윈드(장궁)’, ‘블레이징 피스트(건틀렛)’, ‘디아볼릭 위치(지팡이)’, ‘듀얼 소울(쌍검)’, ‘세이크리드 가디언(거대망치)’ 등 6종의 ‘카르마’를 사용할 수 있다.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카르마’도 선보인다.

여기에 ‘카르마’별 일반 스킬 외에 커맨드 입력을 통한 스킬 연계와 콤보 액션도 가능하다. 공격 지속을 위해 ‘카르마’를 변경하거나 상대의 기술을 읽고 반격하는 등 대전 게임(PvP)의 재미와 심리전을 즐길 수 있다.

매경게임진

‘커츠펠’의 차별 요소인 ‘듀얼 카르마 시스템’을 활용하면 각기 다른 무기를 전투 중 교체하며 활용할 수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르마’를 획득하면 기본적인 ‘커맨드 스킬’을 사용해 스킬과 연동하고 숙달 정도에 따라 더욱 강력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마나를 소모해 최대 3개의 일반 스킬 사용이 가능하며 분노를 소모해 강력한 파괴력을 지닌 ‘분노 스킬’을 활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던전에서는 범위 내 다수의 몬스터에게 강한 대미지를 가하는 ‘각성 분노 스킬’도 이용할 수 있다.

다채로운 게임 모드도 제공한다. ‘커츠펠’의 메인 콘텐츠인 ‘배틀 임무(PvP)’에는 팀원과 함께 더 많은 상대를 제압하는 ‘다승전’, 하나의 깃발을 두고 경쟁을 펼치는 ‘쟁탈전’이 있다. 마지막까지 점령지를 지키는 ‘점령전’, 5대5 팀 대전모드 ‘파괴전’, 토너먼트 형식으로 경기가 진행되는 ‘토너먼트 시스템’도 제공한다.

동료와 함께 즐기는 ‘몬스터 임무(PvE)’는 물론 퀘스트를 진행하며 ‘커츠펠’의 스토리와 시네마틱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일반 던전’도 즐길수 있다. 3명이 단계별 던전을 클리어하는 ‘특수 던전’, 이용자가 직접 맵과 조건을 제작해 플레이할 수 있는 ‘커스텀 임무(PvP)’도 마련됐다.

[임영택 게임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