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해인, 4대륙대회 쇼트 2위…유영, 4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해인이 21일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들이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나란히 상위권에 오르며 선전했다.

이해인(세화여고)은 21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7.89점에 예술점수(PCS) 32.08점을 합쳐 69.97점을 받아 20명 중 2위를 기록했다. 김예림(수리고)은 기술점수(TES) 36.34점, 예술점수(PCS) 32.59점으로 3위(68.93점), 유영(수리고)은 기술점수(TES) 35.20점, 예술점수(PCS) 32.66점으로 4위(67.86점)를 기록했다.

이해인은 지난해 3월 세계선수권에서 10위에 들어 한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앞장섰으나, 올림픽 출전 선수를 뽑는 국내 선발전에서는 3위에 그쳐 상위 2위까지 주어지는 베이징행 티켓을 손에 넣지 못했다. 이해인은 이번 4대륙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아쉬움을 달랬다. 이해인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매우 긴장했지만, 잘했다고 생각한다. 퍼포먼스에 만족한다"며 "트리플 악셀을 프리스케이팅에서 시도할지는 코치님과 논의 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올림픽 출전을 앞둔 김예림은 첫 점프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의 러츠 점프에서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에는 무난하게 연기를 이어갔다. 그는 플라잉 카멜 스핀에서 레벨 3을, 스텝 시퀀스에서는 레벨 2를 기록했지만 더블 악셀과 트리플 플립 등 남은 점프 과제는 실수 없이 처리했다.

올림픽 대표 선발전 1위에 올라 베이징으로 향하는 유영은 필살기인 트리플 악셀을 성공하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유영은 첫 점프로 트리플 악셀을 시도했으나 3바퀴 반을 모두 돌지 못한 채 두발로 착지했다. 이 점프는 더블 악셀로 처리됐고, 다운그레이드(Downgrade·점프의 회전수가 180도 이상 모자라는 경우) 판정까지 받아 수행 점수(GOE)가 0.55점 깎였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