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1세기에 막대그래프? 그것도 천장까지? 도쿄 한 보건소 조롱거리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NHK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도쿄의 한 보건소 직원들이 벽에 붙인 코로나19 확진자 막대그래프가 안타까움과 조롱, 경멸이 뒤섞인 국내 누리꾼들의 반응을 이끌어냈다.

21일 공영방송 NHK의 뉴스 자료화면에 시나가와구 보건소의 코로나19 확진자 막대그래프가 잡혔는데 예상치 못하게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한 탓인 듯 최근 확진자 수를 나타내는 막대가 글자 그대로 천장을 타고 붙여진 것이다.

NHK는 시나가와구 확진자 수가 지난 17일 225명, 18일 305명, 19일 550명을 기록하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한달 전만 해도 하루 10여명에 불과하던 하루 확진자 수가 갑자기 세 자릿수가 되면서 막대가 천장을 타고 꺾인 채로 붙여졌다.

당연히 일본 누리꾼들도 21세기에 웬 막대그래프냐고 한심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내 누리꾼들이야 말할 것이 없다. 가뜩이나 반일 감정이 좋지 않은데 일본의 후진성, 낙후함이 확인됐다고 조롱이 쏟아졌다.

한편 한때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확진자 수가 급감했던 일본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20일 4만 6200명을 기록하며 사흘 연속 사상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4만 6200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202만 6562명으로 늘었다.

최근 일주일(13~19일)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2만 6703명으로 직전 일주일 7633명의 3.5배로 급증했다.

도쿄도는 이날 코로나19 경계수위를 가장 높은 4단계로 끌어올렸다. 앞서 일본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도쿄 등 1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방역 비상조치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를 21일부터 추가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오사카부(大阪府)와 교토부(京都府), 효고(兵庫)현 등 간사이(關西) 3개 광역지자체도 21일 정부에 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할 방침이어서 방역 비상조치 적용 지역은 추가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밀접 접촉자도 급증해 사회 기능 유지에 지장이 초래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계속 4만명 정도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다고 가정하면 열흘 뒤 밀접 접촉자는 180만명에 이르게 된다고 신문은 예상했다. 현재 일본 정부는 밀접 접촉자의 격리 의무 기간을 열흘로 단축한 상태다. 의사나 간호사 등 의료 종사자는 밀접 접촉자가 되더라도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것을 전제로 현장 업무를 계속할 수 있으나 어린이집 보육교사 등은 열흘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니혼게이자이는 코로나19 확진자나 밀접 접촉자가 나와 운영을 중단하는 어린이집도 늘고 있다면서 “어린이집 운영 중단으로 부모가 결근하게 돼 일손이 부족해지는 직장이 속출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