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툭-TV]선예, 역시 '엄마는 아이돌' 모티브…박진영X선미 응원에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엄마는 아이돌' 선예. 사진|tvN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예가 '엄마는 아이돌' 모티브다운 스토리와 실력으로 금요일 밤을 달궜다.

20일 방송된 tvN ‘엄마는 아이돌’은 '절친 콘서트' 특집으로 꾸며졌다. 별은 나윤권과, 박정아는 쥬얼리 완전체와, 선예는 선미 그리고 JYP 박진영과 함께 각각 무대를 준비했다.

이 중 선예는 먼저 선미와 연습실에서 만나 지난 시간을 떠올렸다. 두 사람은 2009년 상해에서 펼쳐진 원더걸스 콘서트 이후 13년 만에 무대를 꾸미게 됐다.

선미는 “이 귀한 사람들을 모아놓고 왜 데뷔를 안 시키나. 언니는 캐나다에서 왔는데”라고 버럭하면서도 “('엄마는 아이돌')방송을 봤는데 솔직히 언니가 춤 안 추고 노래 안 부른지도 10년 넘었으니까 조마조마했는데 너무 멋있는 거다. ‘이게 바로 민선예지’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선예의 녹슬지 않은 실력을 극찬했다.

선미는 “연습생 때 월말 평가에서 언니가 Amerie ‘Touch’를 춤추면서 라이브를 했다”고 했다. 그러자 선예는 "나는 애를 낳고 뇌를 놨다"며 기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선미는 “언니가 그날 월말평가를 찢었다. 그걸 보면서 이 언니는 솔로로 데뷔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 연습생 중에 춤추면서 그렇게 라이브 할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고 당시 심정을 털어놨다.

이야기는 원더걸스 활동 당시로 거슬러 올라갔고, 선예는 결국 눈물을 쏟았다. 선미가 "언니가 있어서 원더걸스 데뷔조가 생긴 거다. 연습생 때 13~14살에 들어왔는데 언니가 밥을 많이 만들어줬다. 엄마 같은 사람이었다", "혼자 월드투어를 캐나다로 갔을 때 언니가 바리바리 싸들고 왔다. 혼자 호텔 방 들어가서 언니가 해준거 딱 열었는데 김치볶음밥인 거다. 다 식었는데 너무 맛있고 눈물이 나더라. 고맙기도 하고 옛날 생각이 났다"고 한 뒤다.

선예는 "(선미가)힘들었던 시간이 있었는데 재정비하고 솔로로 나와서 너무 잘 성장해서 그래서 너무 고맙다 항상. 동생들 위해서 얼마나 이 악물고 연습을 했겠나. 그 사이에 내가 그 과정에서 같이 얘기를 많이 못 나는 거에 대한 미안함이 항상 있었다"고 어렵게 말을 이어가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선예와 선미는 어린 시절 비슷한 환경이라 더 마음이 쓰였다고 공감했고, 선예의 눈물 고백을 들은 선미 역시 아련한 표정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스타투데이

'엄마는 아이돌' 선예. 사진|tvN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이들은 선미의 '가시나'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고, 선예는 방송 말미 박진영과 함께 '대낮에 한 이별' 라이블르 완벽 소화하며 현역 아이돌 못지 않은 실력을 입증했다. 박진영은 선예의 깊어진 목소리와 감정 표현력에 연신 감동을 표하며 "왜 이렇게 울컥하지?"라고 남다른 소회를 드러냈다.

무대 직후에는 선예에 대한 "저에게 너무 감사한 분이다, 결혼식 와서 축가도 불러주시고"라면서 눈물을 삼켰다.

마이크를 잡은 박진영은 "밥 먹다가 둘이 또 울었다. 친정엄마 느낌으로. 솔직히 선예가 어린 나이에 결혼한다고 했을 때 걱정을 많이 했다, 국민 그룹의 리더였는데, 걱정은 너무 많이 됐다"고 선예가 결혼으로 팀을 떠나게 됐을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저에게 말 못한 것도 있었을 거다, 선예는 책임감이 너무 강하다, 자기가 내린 선택을 옳은 선택으로 만들고 싶었을 거다. 얘 성격에 그걸 얼마나 악착같이 잘 살아냈을까"라고 선예가 택한 결정을 존중하면서 울컥해 했다.

박진영은 이어 “얘네들(원더걸스)하고는 같이 버스 타고 막 미국에서 50개 도시를 같이 돌았다. 같이 길거리에서 팸플릿 나눠주고 그랬던 사이여서 다른 가수들하고는 다르다. 버스에서 참치 캔에 김으로 밥 먹으면서 같이 돌았던 사이”라며 선예를 응원했다.

이후 박진영은 선예, 선미와 함께 원더걸스의 ‘텔미’ 댄스를 추며 추억과 감동을 더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