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다해, '태종이방원' 동물 학대논란 비판 "근본적 문제 해결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다해.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KBS 드라마 '태종이방원'의 동물 학대 논란에 대해 의견을 냈다.

배다해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디에서든 동물학대가 이제는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미디어상에서 이루어지는 동물학대의 근본적인 문제들이 해결될 수 있도록 청원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청원글 링크를 첨부했다.

해당 청원은 '방송 촬영을 위해 안전과 생존을 위협당하는 동물의 대책 마련이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최근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발생한 말 학대 논란에 대한 청원이다. '태종이방원' 제작진은 낙마 장면 촬영을 위해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렸고, 말이 심하게 고꾸라지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됐는데, 실제로 촬영에 나섰던 말은 일주일 뒤 사망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KBS 측은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 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배다해는 평소 인스타그램을 통해 동물학대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는 등 남다른 동물 사랑을 보여준 바 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