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목 꺾인 말 죽었다' 카라 "KBS 책임자 동물 학대 고발"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동물권 단체 ‘카라’가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인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장 책임자를 동물보호법 위반(동물학대 등의 금지)으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KBS 1TV ‘태종 이방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라는 20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결국 사망한 말, 명백한 동물 학대”라고 운을 떼고 “카라는 KBS ‘태종 이방원’ 촬영 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동물 학대 정황을 확인함에 따라, 해당 촬영장 책임자를 동물 학대로 경찰에 고발 접수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KBS와 제작사에 공문 및 ‘카라 동물 출연 미디어 가이드라인’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KBS 측은 촬영 현장에서 강제로 고꾸라진 말이 결국 ‘사망하였음’을 인정했다.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어 말을 돌려보냈으나 일주일 뒤에 사망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보 영상 속에 전속력으로 달려오던 말은 목이 완전히 꺾이며 고꾸라졌으며 스스로 일어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없어, KBS 측의 설명도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사진=카라 인스타그램


카라는 “KBS는 이번 일을 ‘안타까운 일’ 혹은 ‘불행한 일’ 로 공식 입장을 표명하고 있지만 KBS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이 참혹한 상황은 단순 사고나 실수가 아닌, 매우 세밀하게 계획된 연출로 이는 고의에 의한 명백한 동물 학대 행위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방송 및 영화 촬영 관계자들을 통해 확인된 바로는 대체로 경주마에서 은퇴한 나이 많은 말들이 대마업체를 통해 이러한 촬영 현장에 동원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 “만연해 있는 학대 행위가 우연히 시청자들에게 포착되었을 뿐 이전에도 무수히 많은 동물이 촬영 현장에서 학대로 고통받고 심지어 사망에 이르러 왔음을 짐작해볼 수 있다”며 “동물 역시 고통을 느끼는 지각력 있는 존재이며 생명은 촬영장에서 쓰이는 소품이나 도구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사진=동물자유연대


끝으로 “시청자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KBS는 이번 상황을 단순히 ‘안타까운 일’ 수준에서의 사과로 매듭지어서는 안 될 것이며, 학대에 대한 법적 책임은 물론 향후 KBS 촬영의 동물 안전 보장에 대한 구체적 가이드라인 마련에 대한 실질적 노력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동물자유연대는 20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동물 학대를 규탄한다”며 드라마 촬영 현장 영상을 공개했다.

동물 연대는 “우려했던 대로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다”며 “영상 속에서 와이어를 이용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리는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라지며, 말이 넘어질 때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험한 방식으로 촬영됐다”고 지적했다.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KBS는 공식입장을 내고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며 낙마 장면에 동원된 말은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