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태" "방자" 공천 놓고 충돌…'정청래 탈당 권유'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야 내부의 갈등과 분란도 불거졌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재보궐선거 공천 명단을 내민 것이 사달이 났고, 민주당에서는 불교계 비하 논란을 빚은 정청래 의원에 대한 탈당 요구가 나왔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당내 경선 이후 처음으로 단둘이 만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홍준표 의원,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선대본부 상임고문직을 수락하는 조건 중 하나로 3월 재보선 지역인 서울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 공천을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