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균 감염돼 연골 썩어"…PCR 검사 후 콧구멍 하나 된 아르헨 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동한 기자]
머니투데이

PCR 검사로 코에 이상이 생긴 아르헨티나 산타크루즈주 출신 클라우디아 세란 /사진제공=Claudia Serran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여성이 코로나19 PCR(중합효소 연쇄반응) 검사 후 콧속의 연골이 썩어 없어져 콧구멍이 하나로 합쳐지는 일이 벌어졌다.

아르헨티나 현지 매체 TN은 지난 18일(현지시간) PCR 검사로 코에 이상이 생긴 아르헨티나 산타크루즈주 출신 클라우디아 세란의 사연을 보도했다.

간병인으로 근무하는 세란은 그동안 환자들을 돌보기 위해 여러 차례 PCR 검사를 받아왔다. 그러다 지난해 8월에 PCR 검사를 받은 후 코가 간질거리는 증상이 심하게 나타났다. 병원을 찾았지만 의사는 특별한 이상이 없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세란의 코는 빨개졌고 콧구멍은 커졌다. 콧구멍 사이 연골의 경계가 흐려지면서 콧구멍이 마치 하나인 것처럼 합쳐지고 말았던 것이다.

세란은 다시 병원에 찾아갔다. 의사는 "세균 감염으로 연골이 썩어들어가고 있다"며 "감염이 더 진행돼 뇌로 올라가면 자칫 생명이 위태로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사태는 심각했다. 세란은 "증상이 가장 심할 때는 콧구멍 지름이 4~5㎝까지 늘어나기도 했다"고 말했다.

당장 수술이 필요하지만 세란이 거주하는 지역에는 수술을 할 수 있는 의사가 없다. 이에 몇 달째 수술을 받지 못하고 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의사를 구하기도 했다.

수술 비용도 세란의 걱정거리다. 콧구멍 복원 수술엔 최소 20만아르헨티나페소(약 228만원)가 필요하다. 세란은 "나에겐 적지 않은 돈"이라고 호소했다.

김동한 기자 kdh954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