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종영 '시고르 경양식' 최지우→이수혁, 마지막 영업 아쉬움 가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JTBC '시고르 경양식' 방송캡쳐



'시고르 경양식' 직원들의 마지막 영업 모습이 공개됐다.

전날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시고르 경양식'에서는 직원들이 모든 영업이 끝나고 아쉬워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마지막 영업의 첫 손님이 찾아왔다. 손님은 반응을 살피러 온 최지우에 "간만에 먹어서 너무 그리웠다"라고 말했고, 최지우는 "그래서 미디움으로 해달라고 하셨구나. 대부분 오시는 분들은 바짝 익혀달라고 하시거든요 어르신들이"라며 놀랐다. 이후 최지우는 주방팀에 "양을 좀 주세요. 너무 음식이 그리우셨대"라며 손님의 말을 전했다.

이수혁이 "이건 이거대로 설레네"라며 픽업 장소로 향했다. 픽업을 하고 돌아온 이수혁은 "차에서 뭐라도 말은 해야겠고 형을 따라 갈 수 없죠 제가"라며 픽업 선배 조세호에 하소연했다. 이수혁이 픽업 손님들과 차 안에서 힘겹게 대화를 이어갔던 것.

조세호가 미국에서 살았다는 손님을 위해 메뉴에 없는 크림파스타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후 크림파스타를 먹은 손님은 "눈물이 나려고 한다"라며 울컥했다. 손님은 "여기는 이렇게 하는 곳이 없다. 그리고 이 맛이 안나와. 많이 그리웠다. 시골에선 이렇게 해 먹을 수도 없고 같이 사는 사람이 된장찌개 좋아하는데 나 혼자 어떻게 이걸 먹냐. 그리고 시골 일이 바쁘니까"라고 말했다. 조세호는 "느끼한 맛이 얼마나 그리우셨을까"라며 손님의 마음에 공감했다.

이수혁은 디저트를 준비하며 "얘들이 금가루를 아나?"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수혁은 "애들이 지루할까봐 디저트 먼저 나왔다"라며 디저트를 아이들이 있는 테이블로 서빙했다. 그리고 이수혁은 "금부터 집어 먹네"라며 아이들의 반응에 미소지었다.

모든 음식이 나가고 최강창민은 "혼자 아까 요리하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안될거 같은데 했는데 옆에서 항상 도와주시니까. 그래서 됐던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차인표는 "좋은 경험했다. 제일 큰 수확은 좋은 동생 생긴게"라고 말했다.

마지막 손님까지 배웅한 시고르 경양식의 영업이 종료됐다. 조세호는 "와 이제 진짜 끝났네?"라고 말했고 이장우는 "진짜 끝이야?"라며 실감하지 못했다. 마무리 정리가 끝나고 차인표는 "사장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저 그만두겠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총 매출을 공개한 최지우는 "결식 아동들을 위해 전달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차인표는 "손님이 200분 정도 되는거 같더라. 그 한분 한분 생각하면 감사하고"라고 말했다.

이후 직원들이 기부처 관계자에게 수익금을 전달했다. 이수혁은 "디저트랑 손님들께 제공해드렸던 빵인데요"라며 미리 포장해두었던 빵도 함께 전달했다. 최지우는 "고생하셨네요. 끝을 냈네요. 시원섭섭하다"라며 영업이 끝난 소감을 전했다.

최지우는 "마지막 영업을 했으니까 닭백숙이라도 먹어야 되지 않을까요?"라며 닭볶음탕과 백숙으로 마지막 직원 회식을 했다. 이어 시고르 직원들이 손님들에게 초대받았던 천문대를 찾아갔다. 천문대 직원은 "오늘 기가 막히게 날씨가 좋다"라며 반갑게 반겼다. 그리고 시고르 직원들이 별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