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통곡의 벽’ 한국도로공사, GS칼텍스 울린 블로킹의 비결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한국도로공사.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충, 길준영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높은 블로킹을 앞세워 2위 자리를 지켰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4라운드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17-25, 27-25, 25-17, 25-16)로 승리했다.

GS칼텍스는 현대건설과 한국도로공사만 만나면 좀처럼 경기를 쉽게 풀어내지 못했다. 두 팀이 리그 1위와 2위를 달리고 있는 강팀인 것도 있지만 모두 블로킹이 높아 쉽게 뚫어내기 쉽지 않은 팀이기 때문이다. 한국도로공사는 블로킹 1위(세트당평균 2.91), 현대건설은 2위(2.46)를 달리고 있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시즌을 치르면서 느끼는 것은 상대 블로킹의 높이는 낮아지지 않고 우리의 신장은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시즌 전에는 빠른 템포로 뚫어보겠다는 계획을 세웠는데 쉽지 않다. 우리도 알고는 있지만 높이를 무너뜨리는 것이 쉽지 않다. 높은 블로킹을 뚫을 수 있다면 세계 제패도 할 수 있을 것이다. 높이가 있는 팀을 만나면 고전하는 느낌은 있다”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한국도로공사의 블로킹을 뚫어내기 위해 여러 방법을 강구했지만 결국 19차례나 블로킹에 막히고 말았다.

“우리는 방어를 해야하는 팀”이라고 팀 색깔을 이야기했던 현대건설 김종민 감독은 특별한 블로킹 비결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았다. 하지만 리베로 임명옥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임명옥이 리시브나 디펜스의 중심이다. 임명옥이 맡고 있는 코스로는 블로킹으로 방어를 하지 않는다. 그래서 블로킹이 더 잘 될 수도 있는 것 같다. 가장 어려운 자리에서 어려운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면 될 것 같다”라고 힌트를 흘렸다. 이어서 “지금까지는 이런 전략을 썼는데 앞으로 어떻게 할지 모르겠다”라고 덧붙이며 웃었다.

압도적인 수비로 상대팀들의 공격 의지를 꺾어버리고 있는 한국도로공사는 19승 5패 승점 54점이라는 좋은 성적에도 1위 현대건설(23승 1패 승점 68점)에 무려 승점 14점차로 뒤쳐진 상황이다. 현대건설이 워낙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고 있기 때문이다.

“정규시즌 우승은 조금 어렵지 않나 싶다”라며 현실적으로 상황을 바라본 김종민 감독은 “만약 여유가 생긴다면 선수들의 체력을 관리해줄 생각이다. 선두권에서 더 멀어지면 현대건설전은 전략적으로 생각을 해봐야할 것 같다”라고 남은 시즌 구상을 밝혔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