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2의 인생 준비' 유희관 "난 행복한 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느림의 미학' 유희관이 두산 왼손투수 최초 100승 위업을 남기고 은퇴했습니다.

행복한 야구선수였다며 눈시울을 붉힌 뒤, 제2의 인생을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윤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텅 빈 잠실구장, 마운트와 작별을 고하는 두산의 프랜차이즈 스타, 유희관의 표정에 만감이 교차합니다.

37살 베테랑의 은퇴 기자회견에는 두산 김태형 감독과 후배들이 찾아 새 출발을 응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