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항공우주청 경남 설립' 윤석열 공약에 들끓는 대전 민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전 과학기술계·경제계 잇따라 비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 설립 공약 발언 이후 대전 민심이 들끓는 등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대전지역 과학기술계와 충청권 경제단체 등은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 설립 공약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공공과학기술혁신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이주진 전 항공우주연구원장을 비롯해 21개 과학기술 단체와 전문가들은 20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주항공개발과 신산업, 국가 안보를 전략적으로 선도할 우주청은 대전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가적 명운이 걸린 사안이고 최대한의 명분과 효과를 볼 수 있는 방향으로 설정돼야 하는데, 윤석열 후보가 선심성 공약을 던짐으로써 전략적 우를 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우주항공 분야는 세계 최고의 인재들을 모아 지원하고 관리할 수 있는 정부 조직이어야 한다”며 “대전은 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카이스트(KAIST)가 모여있는 우주항공개발의 특성을 모두 갖추고 있는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대전·세종·충남경제단체협의회가 지난 19일 유성구 탑립동 대전테크노파크 어울림플라자에서 항공우주청의 대전 설치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대전상공회의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인근에 3군 사령부와 군 핵심정보시설, 중앙정부 조직이 밀접돼 있는 대전에 설치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투자효과를 빠른 속도록 극대화하는 길”이라며 “국가전략의 일환으로 항공우주청은 대전에 설립돼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앞서 전날엔 대전상공회의소를 비롯한 대전세종충남지역 14개 경제단체로 구성된 협의체인 대전·세종·충남경제단체협의회가 항공우주청의 대전 설치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 19일 유성구 탑립동 대전테크노파크 어울림플라자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대전은 국내 최고의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된 과학도시로 항공우주청이 설립된다면 최적지는 마땅히 대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 항공우주산업 기술이 세계적인 수준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항공우주청을 비롯한 대전의 항공우주연구원, ETRI, 국방과학연구소, 카이스트 그리고 40여개 기업들 간 산학연 협업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대전이야말로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우수한 연구 인프라와 석박사급 인력풀을 갖춘 첨단과학도시로서 항공우주기술 기반의 위성 항공 전자 소재 등 연관 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대전 과학기술단체와 전문가 등이 20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항공우주청의 대전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강은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은 “항공우주청 다른 지역 설치 주장은 대전시민을 외면하는 처사이자, 지역 간 갈등을 심화시키는 것으로 더 이상 정치적인 논리에 의해 좌우되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냈다.

지난해 우주청 설립에 관련 법률안이 국회에서 대표 발의되면서 다시 불붙기 시작한 우주청 설립과 관련, 대전시는 대전 유치에 대한 필요성과 당위성을 주장하며 20대 대선 공약과제로 건의하는 등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지난 14일 윤석열 후보가 경남 창원서 열린 경남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해 항공우주청 설립을 비롯해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항공우주 제조혁신타운 조성 등을 약속하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공약 백지화를 촉구한 바 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