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영수, 화천대유 측에 5억 입금..."계좌만 빌려준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에 연루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개발사업자 선정 당시 화천대유 측에 5억 원을 입금한 사실이 새롭게 알려졌습니다.

박 전 특검은 계좌만 빌려준 거라는 해명을 내놨는데요,

검찰도 아직 뚜렷한 혐의점을 잡아내지 못했지만 관련 녹취록도 추가로 공개되면서 곤혹스러운 모습입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정영학 녹취록' 추가 내용이 언론 보도로 공개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