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주꾸미神' 이덕화 주꾸미 30마리 잡으며 '더블배지' ('도시어부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시어부3' 이덕화가 '더블배지'의 영예를 안았다.

20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이하 '도시어부3')에서는 프로듀서 라이머, 데이식스(DAY6) 도운과 함께 경남 사천에서 주꾸미X문어 낚시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근은 추운 날씨에 주머니에 손을 넣고 있는 라이머에 "방송인데 손 빼야지"라고 장난쳤다. 이에 라이머는 "마구리니까 제 마음대로 하겠다"며 삐뚤어진(?) 모습을 보였다.

김준현은 "여기 낚시 관계자분들이 '이런 추운 날 낚시를 왜 하냐'고 하더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라이머는 "어제 조과를 제가 봤는데 좋더라"며 주꾸미 50마리 가능하냐는 말에 "50마리였나요?"라며 시치미뗐다.

라이머는 주꾸미는 50마리 이하로 잡은 적이 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던 바, 이태곤은 "라이머 몇 마리 잡는 지 보자"며 말했고, 라이머는 "타이라바 신에서 두족류의 신으로 제가 거듭나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주꾸미 낚시 시작 직후 김준현과 라이머는 서로 파이팅을 외치며 열정을 드러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라이머가 히트를 치며 불꽃 릴링을 이어갔지만, 주꾸미가 아니란 사실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곧 이어 옆에 있던 '배지 거지' 김준현이 주꾸미 첫수에 성공하며의 반란을 일으켰다. 이어 그는 "나는 살았다"며 "배지 다시 한번 달아보자"고 소리치며 환호했다.

주꾸미 생애 첫 낚시에 성공한 이태곤은 "왔다. 생애 첫 주꾸미다"며 소리쳤고, 침착하게 릴링을 이어가며 주꾸미를 끌어올렸다. 그는 "태어나서 처음 잡아봤는데 재밌다. 사천으로 오시라"며 황금배지 사수에 성공했다. 이어 배 곳곳에서 연달아 히트가 터지며 주꾸미 낚시에 불이 붙었다.

전날 낚시천재의 면모를 보였던 도운은 "아 진짜 모르겠다"며 초조함을 드러냈다. 이에 라이머는 "도운이가 처음으로 저런 리액션이 나왔다"며 "도운아 미치겠다 소리가 나오지?"라며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도운은 5시간 만에 주꾸미 첫수에 성공했다.

이덕화는 계속해서 10마리 째 주꾸미를 잡으며 폭주했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멤버들은 전의를 상실했다. 그러던 중 5시간 30분 만에 이경규도 주꾸미 첫수에 성공하며 황금배지를 사수했다. 감을 잡은 이경규는 주꾸미 7연타에 성공하며 단번에 2등으로 치고 올라갔다.

주꾸미는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한 김준형과 도운은 문어낚시를 시작했고, 이덕화는 16번 째 주꾸미를 잡으며 압도적인 기량을 자랑했다. 이경규는 주꾸미 13연타에 성공하며 이덕화를 바짝 추격했다.

하이텐션의 이경규는 세리머니 존으로 가 오두방정(?)을 떨었고, 이 모습을 보던 김준현은 그를 제압하며 "내가 1년을 참았다. 그만 잡아라. 나 또 꼴찌 하는 것 보고 싶냐"며 설움을 털어놨다. 이덕화는 30마리 째를 잡으며 주꾸미神에 등극했다.

돌아온 도시어부 멤버들은 저녁 메뉴로 주꾸미튀김, 주꾸미숙회, 주꾸미삼겹살볶음, 주꾸미연포탕을 준비했다. 이수근과 이태곤은 이경규의 주꾸미 10연타를 의심했고, 그는 "약간의 조작이 있는 거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말을 듣던 장PD는 "저녁 먹을 때 왜 이경규 씨와 이덕화 씨와 연속히트를 했는지 제가 그 비밀을 얘기하겠다"고 전했다.

도운은 "진짜 비리가 뭐냐"며 물었고, 이경규는 "태곤이가 중간에 있는데 어떻게 비리가 일어나냐"며 발뺌했다. 이에 장PD는 "사무장이 가진 비밀 에기가 있다. 그게 단 두 개 뿐인데 VVIP랑 VIP에 간 거다"고 폭로했다.

이에 이경규는 "사무장이 누울 자리를 보고 다릴 뻗는 걸 아는 사람이다. 잔바리한테 붙어봐야 남는 게 없다는 걸 아는 거다. 나랑 덕화형같은 큰 그늘 밑에 있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종 순위 7위로 윤도운, 6위 라이머, 5위 이태곤, 4위 이수근, 3위 김준현, 2위 이경규, 대망의 1위는 주꾸미 30마리를 잡은 '쭈신' 이덕화가 차지했다. 이덕화는 빅원도 차지하며 '더블배지'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는 고기 하나에 울고 웃는 본격 일희일비 生리얼 낚시 버라이어티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이다.

[스타투데이 박정수 객원기자]

사진 l 채널A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