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창근→이병찬, '갈라쇼' 공개...리헤이X원슈타인X정동원 특별 출연 (국민가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리헤이, 원슈타인, 정동원, 김태연 등 특별 출연자들이 갈라쇼에 등장했다.

20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갈라쇼'에서는 TOP10이 시청자들을 위한 각양각색 무대를 준비했다.

TOP10의 오프닝 무대는 '미인'이었다. TOP10은 폭발적인 가창력은 물론, 흥겨운 군무로 분위기를 돋웠다. 또한 TOP10의 '미인' 오프닝 무대에 이어 박창근은 '단발머리'로 인생곡 무대를 펼쳤다.

예선전 화제의 주인공들을 다시 만났다. 김유하는 '아! 옛날이여'로 축하 무대를 장식했다. 상경부 출신 이솔로몬, 김동현은 'Uptown Funk'로 뭉쳤다. 많은 사랑을 받았던 무쌍마초 팀은 '함께 가야 해', 'She Bangs'를 열창했다.

박창근은 '희나리'로 우승자 감사 무대를 꾸몄다. 또한 '너무 늦었잖아요'를 부르며 감성 충만한 무대를 선물했다.

또한 "보내 주신 사랑에 어떻게 보답할까 고민 많이 했다. 말을 많이 하는 것보다 노래로 들려드리는 걸 가장 좋아하실 것 같다. 인정하시네요. 서로 힘 주고받자는 의미에서 '걱정말아요 그대'를 해 볼까 한다"고 덧붙이며 '걱정말아요 그대'를 불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하, 김태연, 임서원, 임지민은 4공주를 결성,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준비했다. 'Let it Go'에 이어 'U&I'를 부르며 나이를 의심하게 하는 가창력과 쇼맨십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김성주는 "'미스트롯'할 땐 애기였는데 여기에서 보니 엄청 크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연은 "서원이 언니가 맏언니"라며 "요즘 그런 거 예민하다"고 언급했다. 임서원은 "5학년이 된다"고 강조했다. 김유하는 언니들과의 만남이 "어렵긴 했지만 재밌었다"고 말했다.

코카N버터는 상경부와 특별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몄다. 상경부 멤버들의 춤을 확인한 리헤이는 "생각보다 잘 추신다"고 감탄하며 "음악을 잘 들으신다. 솔로몬 씨 깜짝 놀랐다. 원래 브레이킹 하셨던 거냐"고 묻기도 했다. 이솔로몬은 "혼자 심심해서 해 봤다. 태가 나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병찬은 원슈타인, 정동원과 특별 힙합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펼쳤다. 원슈타인은 물론 정동원과 이병찬은 'FLY' 무대를 통해 깜짝 랩 실력을 선보였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