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병만→배정남, 하천 본격 입수...박준형 "고생의 법칙" (공생의 법칙)[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김병만과 배정남이 생태계를 위해 하천에 본격 입수했다.

20일 방송된 SBS '공생의 법칙'에서는 박준형이 김병만, 배정남, 박군과 함께 미국가재 포획에 도전했다.

'공생의 법칙'에서 다룬 세 번째 생태계 교란종은 사탕수수밭 독두꺼비, 피라니아, 븕은귀 거북이었다. 관상용으로 들어왔다가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치게 된 경우였다. 전문가는 "법적으로 키울 수 없는 종을 밀반입하는 경우 문제가 된다"고 설명했다.

김병만, 배정남, 박군은 환경청에서 추진하는 영산간 생태교란생물 제거사업을 참관했다. 포획된 미국가재를 구경하던 박군은 가재의 움직임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배정남은 "마 특전사가"라고 놀렸다.

박준형은 등장하자마자 "괜히 왔다. 가겠다"고 주장했다. 박준형은 자신이 게스트로 온 것을 모르고 있는 김병만, 배정남, 박군을 속이기 위해 카메라맨으로 위장했다. 깜짝 등장한 박준형은 "미국 가재를 잡으러 미국 아재가 왔다"고 말했다.

이어 박준형은 '공생의 법칙' 로고를 보고 "고생의 법칙이지?"라고 물었다. 김병만은 달리 부정하지 못했다. 박준형은 "그 가재들이 왜 왔는지 모르겠는데 F5 비자 있는 거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밀항이라는 말에 "불법 체류 아니냐. 세금도 안 내고. 데려가야 한다"고 주장해 환호를 받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정남은 수중 탐사를 위해 다이빙 마스크를 꺼내들었다. 입수를 감행했지만 박군이 먼저 활약하자 복잡 미묘한 기분을 느꼈다. 배정남은 마침내 미국가재를 발견했지만 안타깝게 놓치고 말았다. 배정남은 벗고 있던 마스크를 뒤늦게 쓰고 다시 가재를 잡는 데 성공했다.

김병만과 박군도 잠수 수트까지 갖춰 입고 본격적인 미국가재 포획에 나섰다. 하천을 샅샅이 수중 수색하며 박준형의 노하우를 토대로 포획에 집중했다. 김병만은 "생각보다 많았다. 낮에도 이렇게 많으면 밤에는 더 많을 것"이라고 걱정했다.

또한 박준형은 박군과 함께 왕우렁이 포획에도 도전했다. 박준형은 딸 주니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에서 "주니가 사는 세상을 위해 논달팽스를 잡고 있다. 중요한 건 주니한테 이걸 먹는다고 하면 슬퍼할 것. 주니가 달팽이를 좋아한다. 그렇지만 오늘 아빠가 잡은 동물들은 우리나라 환경에 좋지 않은 동물들이다. 방송 보면 이해해 주길 바란다. 사랑한다"고 설명하며 딸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