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주접이 풍년’ 송가인, 온몸으로 느낀 팬 사랑... “직접 뵈니 더욱 감동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주접이 풍년’을 통해 팬들의 사랑을 몸소 확인했다.

20일 첫 방송된 KBS 2TV ‘주접이 풍년’에선 송가인이 초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열렬한 환호 속에 등장한 송가인은 “송가인이어라”라는 시그니처 인사로 매력을 발산했다.

이어 “팬 분들과의 공식 만남은 2년 만이다. 이렇게 얼굴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주접이 풍년’ 제작진 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며 웃었다.

대기실에서 팬들의 활약을 지켜봤다는 그는 “예능을 보는 것처럼 너무 재밌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푹 빠져서 봤다”며 감상을 전했다.

아울러 “항상 뒤에서 애써주시는 건 알았지만 이렇게 직접 모습을 뵈니 더욱 감동적이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 같은 송가인의 등장에 ‘주접이 풍년’ 스튜디오에 집결한 그의 팬들은 하나 같이 황홀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나 송가인의 여고생 팬은 “언니를 보고 울 줄 알았는데 언니를 봐야 하니 눈물도 사치가 되더라. 진짜 살아있는 사람 맞나”라며 주접 소감을 나타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주접이 풍년’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