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꼬꼬무' 1980년 우진군 유괴 사건, 범인은 면식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꼬꼬무' 그날의 이야기, 1980년 유괴 사건의 범인은 면식범으로 추정됐다.

20일 밤 방송된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에서는 '입속의 혀-유괴범과 꼭두각시들'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게스트로는 에일리, 김태균, 한승연이 출연한다.

장도연은 "사건 당시 김정남 마포경찰서 반장, 이재무 마포경찰서 반장은 별명이 '김강력' '이폭력'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두 베테랑이 한 사건에 달라붙은 것"이라 말해 사건에 대한 의문을 높였다. 두 전 반장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 사건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냐고 시민들이 경찰서에 많이들 문의하신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사건 당시였던 1980년 11월 13일, 마포구의 한 가정집에 결려온 전화 한 통. 하지만 느낌이 싸했다. 아들이 늦게까지 집에 들어오지 않고 있던 것. 부모님이 받은 수화기 너머로는 "당신 아들 내가 수원에 감금시켰다. 아들 찾고 싶으면 4000만원 준비하라"는 범인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납치된 아이는 당시 중학교 2학년 진학을 앞둔 키 165cm의 이우진 군. 형사들은 아이의 동선을 먼저 파악했다. 우진 군은 두 살 터울 누나의 참고서를 대신 사러 서점으로 먼저 향했다고.

우진 군의 마지막 목적지는 버스 정류장. 거기서 네 시 반에 학교 체육 선생님을 만나기로 했는데, 약속 장소에 우진이가 나오지 않은 것. 선생님은 10분 정도 기다리다 우진이 나오지 않자 대학원 수업 때문에 이동했다고.

실종 추정 시간은 4시 15분에서 4시 30분 사이. 의문점은 백주대낮에 큰 대로변에서 일어난 유괴 사건임에도 목격자가 단 한 명도 없었다는 것. 실랑이도 없이 자연스레 아이가 따라가려면 범인은 면식범이어야 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