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미라, ♥윤종신과 새신랑 새색시 같았던 6년 전.."프랑스 또 가고 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조은미 기자]


헤럴드경제

전미라 인스타그램



전미라가 6년 전을 추억했다.

가수 윤종신의 아내이자 전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 전미라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호주오픈 보다가 갑자기 코로나 없던 시절 #롤랑가로스
보러 #프랑스 갔던게 기억나서 찾아봄 6년전인데 새신랑 새색시 같네 우리 라익이는 애기고 또 가고싶다. #그랜드슬램 #AO #RG #wimbledon #usopen"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전미라는 테니스 경기를 보러 프랑스에 갔었던 6년 전을 추억했다. 사진 속 전미라와 윤종신은 밝은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전미라는 6년 전 아들 라익이를 보며 당시를 그리워하기도 했다.

한편 윤종신은 지난 2006년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 전미라와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현재 SBS 시사, 교양 프로그램 '당신이 혹하는 사이 시즌3', tvN 예능 '알쓸범잡2' 등에 출연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