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역사적인 극장승보다 더 기쁜 소식...'토트넘의 왕' 케인의 부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해리 케인이 부활의 날갯짓을 펴기 시작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20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레스터 시티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36점에 도달하며 리그 5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EPL 역사에 남을 극장 역전골을 터트린 스티븐 베르바인의 활약이 조명되고 있지만 케인도 역전승에 상당히 많은 지분을 차지했다. 케인은 전반 초반부터 경기력이 심상치 않았다. 전반 8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침착하게 수비수를 제쳐낸 뒤 강력한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루크 토마스가 골라인 바로 앞에서 걷어냈다. 전반 18분에는 코너킥에서 강력한 헤더로 골대를 강타했다.

결국 케인은 동점골을 뽑아냈다. 전반 38분 레스터의 패스 미스가 나오자마자 케인은 후방 공간으로 침투했고, 해리 윙크스의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득점을 터트렸다. 곧바로 이어진 득점 기회에서는 슈팅을 하늘로 날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그래도 전반전 경기력만 보면 이번 시즌 내내 부진하던 케인이 아니라 지난 시즌 EPL 득점왕과 도움왕이었던 케인에 더 가까웠다.

후반전에도 케인의 활약상은 이어졌다. 득점 기회는 적었지만 중원까지 내려와서 계속해서 동료들을 지원해주는 케인다운 이타성을 보여줬다. 케인의 좋은 경기력 속에도 토트넘은 아쉬운 수비력으로 패배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베르바인이 후반 49분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리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모두가 무승부로 마무리될 거라고 예상했던 경기는 케인의 엄청난 패스와 베르바인의 초인적인 집중력으로 3-2로 뒤집히면서 토트넘의 승리로 끝났다.

이번 경기 케인의 기록은 유효 슈팅 3회, 키패스 2회, 드리블 4회 등으로 엄청났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최우수 선수로 베르바인(평점 7.9점)이 아닌 케인(평점 9.3점)을 줬을 정도다.

누누 산투 감독 시절 토트넘을 떠나기 위해서 노력했던 케인은 자신을 월드 클래스라고 칭찬하던 안토니오 콘테 감독 밑에서 다시 마음을 다잡았다. 부진은 계속됐지만 케인은 점점 살아나고 있다는 걸 보여줬고, 극적인 역전승에 기여하면서 풋볼리그컵(EFL컵) 탈락의 아쉬움을 달랬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