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이자 백신 맞은 아이들, 오미크론 변이 감염 위험 절반으로 줄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맞은 아이들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 위험이 절반으로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20일(현지시간)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부는 지난해 11월 말 백신 접종을 한 5~11세 아동과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아동들에 대해 지난해 12월 25일부터 이달 16일까지 10만 명 당 코로나19 감염률을 조사했다. 그 결과 백신을 맞은 아동 그룹에서는 10만 명당 120여 건, 미접종 그룹에서는 260여 건의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보건부는 같은 방식으로 12∼15세 청소년의 코로나19 감염 상황도 조사했는데 조사 2개월 이전에 부스터샷을 맞은 그룹에서는 10만 명당 90명, 미접종 그룹에서는 10만명 당 330명의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보건부는 "오미크론 변이 유행기에도 최근 3개월 이내에 맞은 백신은 더 개선된 감염 보호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보건부 데이터에 따르면 백신의 오미크론 변이 예방 효능은 접종 직후에 가장 높지만 2개월 후에는 빠르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이 전했다.

이스라엘에서 5∼11세 아동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것은 지난해 11월, 12-15세의 부스터샷이 시작된 건 같은 해 12월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