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화 새외인' 마이크 터크먼 '공손한 자세로 입국' [MK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크 터크먼(32)이 20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한화와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30만 달러·연봉 70만 달러)에 계약을 맺은 터크먼은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오는 2월 1일부터 경남 거제에 차려진 한화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매일경제

[인천공항=김영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