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엠빅뉴스] "엄마..뜨거워서 저절로 옷이 찢어졌어" 경찰의 무능함이 놓친 최악의 미제사건은 바로..! (feat. 염건령 범죄연구소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태완이에게 범인을 혼내주겠다, 사과하게 해주겠다고 두가지를 약속했는데 하나도 지키지 못한 부모로서 할 말이 없습니다"
- 엠빅뉴스 인터뷰 중-

1999년 대구의 한 골목에서 벌어진 끔찍한 사건.

태완이 사건 이후 2015년 7월 31일 살인죄의 공소시효를 폐지하는 이른바 '태완이법'이 시행됐습니다.

하지만 태완이 사건의 공소시효는 약 20일 전인 7월 10일 만료.

정작 태완이는 태완이법의 혜택을 받을 수 없게 됐습니다.

부실 수사의 대가를 고스란히 지고 살아온 가족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