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룻새 대박"… 전세계 美실리콘밸리 스타트업 투자 광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전세계 스타트업 투자액
393조원 중 절반 美에 몰려
그중 '3분의 1'은 실리콘밸리로
팬데믹 이후 기술기업 투자처 각광
일각선 금리인상發 주가하락 경고


파이낸셜뉴스

미국 스타트업들이 지난해 3300억달러에 달하는 역대급 투자액을 모았다고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누로(Nuro)의 자율주행배송 로봇차.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투자 광풍이 이어지고 있다. 이전에는 스타트업 기업들이 투자자를 찾으려 애를 썼지만 지금은 투자자가 투자를 받는 스타트업 기업들을 찾으러 다니고 있다.

지난해 전세계 스타트업 투자액의 절반을 미국이 휩쓸어 갔다. 미국 스타트업 투자액의 3분의 1은 실리콘밸리에 집중됐다.

19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 2015년에 자산가치 10억달러(약 1조1907억원)을 넘는 미국 스타트업이 80개에 불과했으나 현재는 900개를 넘고 있다. 투자 동향을 추적하는 피치북에 따르면 지난해 미 스타트업 기업들은 3300억달러(약 393조원)를 투자받았다. 이는 지난해 전세계 스타트업 투자액의 절반에 가까운 금액이다.

또한 2020년 1670억달러(약 199조원)의 거의 두배에 달한다. 지난해 한 해 동안 자산가치가 10억달러를 넘은 기술기업들 숫자가 지난 5년 동안보다 많다.

스타트업의 상장이나 매각으로 실현된 이익도 7740억달러(약 922조원)으로 전년의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자금이 풍부한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의 고평가와 급성장으로 모든 분야에서 기업 순위가 바뀌고 있다. 지난해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에 투자된 금액은 1000억달러 수준으로 전체 미국 스타트업 투자액중 3분의 1에 달한다.

성장 한계가 보이는 기업들은 거의 없다. 캔바스 벤처스사 투자자인 마이크 캐퍼리는 "황금 단지가 어느 때보다 커졌다. 하룻새 1조달러가 되는 기업도 있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설립자가 투자금을 모으기 시작하면 며칠만에 예정된 투자금을 모두 마련할 정도다.

이같은 뜨거운 투자열기는 2년여 이어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사람들과 기업들이 갈수록 기술기업에 더 많이 기울어지면서 조성된 것이다. 인공지능, 핵기술, 전기자동차, 우주여행 등 여러 분야에서 세상이 변하고 있다고 투자자들은 말하고 있다. 기술기업들이 최근 10여년 동안 주식시장을 주도해온 것도 영향을 미쳤다.

식품배달, 원격근로 소프트웨어, 통신건강서비스 등 한계가 있는 기업들까지 투자열기가 넘나들고 있다. 팬데믹이 끝나면 생존하기 어려운 업종들이다.

올 들어서도 스타트업 투자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이달 들어서 스타트업 3곳이 엄청난 가치를 인정받았다. 디지털 화이트보드회사인 미로가 177억5000만달러(약 21조1320억원), 현금지불처리회사 체크아웃닷컴이 400억달러(약 47조6400억원), 대체불가능토큰(NFT) 거래 플랫폼인 오픈시(OpenSea)사가 133억달러(약 15조8403억원)에 달했다.

투자자들도 거액을 모금하고 있다. 안드리센 호로위츠사는 90억달러의 펀드를 모금했고 코슬라 벤처스와 클라이너 퍼킨스사도 각각 20억달러를 모금했다.

거품에 대한 경고도 나온다. 올해 이어질 금리 인상과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불투명한 전망으로 주가가 하락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것이다. 인수합병특수목적법인을 통해 상장한 스타트업 회사들의 주가가 지난해 급락했고 올해 첫 상장 예정이던 인사관리소프트웨어 회사 저스트웍스 상장이 시장상황을 이유로 연기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