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주리, 남편 논란 의식했나..."명품백 받았다" 자랑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 기자) 코미디언 정주리가 부부애를 과시했다.

정주리가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러분 글쎄 남편이! ㅣ 7개월차 그녀의 일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임신 7개월 차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 정주리는 어플을 통해 3D 태아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넷째가 지금 34.6cm, 660g 정도"라며 "채소 가지 사이즈"라고 밝혔다.

또한 정주리는 시어머니와 시누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어머니가 아이들을 구정 때까지 봐준다고 데리고 가셨다"며 "청소와 빨래, 속옷 개는 것까지 해주셨다"고 전했다. 그는 이전 영상에서 공개된 방과 비교해 깨끗해진 모습을 보여주며 시어머니와 시누이에 대한 자랑을 늘어놓았다.

정주리는 이날 영상에서 최근 논란을 의식한 듯 남편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그는 "방송에서 남편 흉을 많이 봤다"며 "오글거려서 남편 칭찬을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남편이 "명품백을 사줬다"며 "데이트할 때 매고 갔다"고 말해 둘의 애정 전선에 이상이 없음을 알렸다.

그는 남편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라는 요청에 "블랙 (명품백)이 있으니까 화이트도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주리의 남편 자랑은 이게 끝이 아니었다. 장롱 면허라고 밝힌 그는 "이제 아이가 4명이라 운전을 해야 할 거 같다"며 "남편이랑 싸우고 집을 나가려 했을 때도 차가 없어 곤란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남편이 차를 사주기로 했다"며 "남편이 사준 백을 메고 차 구경하고 왔다"라고 밝히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한편 정주리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놀리는 남편에 눈물을 쏟으며 오열하는 영상을 올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남편이 정주리를 홀대하는게 아니냐는 댓글을 남겼다. 이전에도 정주리와 그의 남편은 여러차례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 = 유튜브 채널 '정주리'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