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메이드, 탈중앙화 금융 클레바 출시…12시간만에 예치금 2800억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위메이드가 선보인 탈중앙화 금융(디파이) 서비스인 클레바 로고. /위메이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메이드는 20일 탈중앙화 금융(디파이·DeFi) 서비스 클레바를 전날 저녁 출시해, 12시간 만에 2800억원의 예치금을 모았다고 밝혔다.

위메이드에 따르면 클레바는 전날 오후 7시23분쯤 서비스를 시작, 34분 만에 총 예치금(TVL) 1억달러(약 1191억원)를 넘었고, 개설 2시간37분 만에 총 예치금이 1억5000만달러(약 1787억원)를 돌파했다. 개설 12시간 만인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총 예치금은 2억3500만달러(약 2800억원)을 넘어선 상태다.

클레바는 기존의 금융 체계가 아닌, 블록체인 등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다. 클레바 참여자들은 가상자산을 예치하고 유동성을 공급하는 대가로 보상을 받는다. 이를 가리켜 이자농사(yield farming)로 부른다.

위메이드는 클레바에 래버리지 이자농사를 허용했다. 참여자는 담보물을 바탕으로 가상자산을 대여하고, 더 큰 자산으로 이자농사에 참여할 수 있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에 기반하고 있는 디파이 서비스 가운데 레버리지 이자농사를 허용한 것은 클레바가 처음이다.

클레바의 총 예치금은 클레이튼 기반 디파이 중 가장 빠른 성장세다. 예치금 규모도 국내 서비스 중 2위에 해당한다. 다음 주부터 디파이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서비스가 시작되는 만큼 클레바 예치금은 더 늘어날 것이라는 게 위메이드 설명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믹스는 가상화폐, 대체불가능한토큰(NFT), 디파이까지 블록체인 이코노미의 모든 구성 요소를 갖추게 됐다”라며 “위메이드는 이제 게임회사, 플랫폼 회사를 넘어 미래 금융산업을 선도하는 회사로 진화할 것이다”라고 했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