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물 먹이고 담뱃불로 얼굴 지져… 김해 여중생 17시간의 악몽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장장 17시간의 폭행이었다.

20대 남성 5명과 10대 여성 4명은 여중생 한 명을 상대로 오물을 강제로 먹이고 얼굴을 담뱃불로 지졌다. 피해 학생이 기분 나쁜 말을 했다는 이유에서다.

이데일리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이데일리 취재를 종합하면 경남경찰청은 지난 7일 공동상해·공동강요 등의 혐의로 20대 남성 5명과 10대 여성 4명 등 총 9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중 범행 가담 정도가 큰 20대 남성 1명과 10대 여성 2명은 구속됐다.

이들은 지난달 12월 25일 정오부터 다음 날 새벽 5시까지 17시간 동안 당시 중학교 3학년이던 A양을 집단 폭행하고 가혹행위를 벌였다. A양과 같은 중학교 선후배 관계였던 이들은 사건 발생 하루 전인 크리스마스 이브 날 오후 4시께부터 가해자 중 한 명의 원룸 자취방에 모여 술을 마셨다.

이 과정에서 술에 취한 A양이 기분 나쁜 말을 했다는 이유로 가해 학생 9명은 한순간에 친구에서 악마가 됐다. 이들은 차례로 돌아가면서 A양을 때렸다. 담뱃불로 A양의 얼굴을 지지거나, 초고추장·식용유·오물 등을 억지로 마시게 했다.

또 일부 가해자들은 A양의 옷을 벗기고 추행을 저질렀다. 이들은 A양에게 칼을 쥐여준 뒤 “이것 봐라 위험하네”라며 자신들이 오히려 위협당하는 듯한 모습을 촬영하기도 했다. 추후 경찰 조사를 대비해 정당방위로 때렸다는 기록을 남기기 위해서였다.

다만 경남경찰청은 지난 12월 28일 A양의 부모로부터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사안이 크다고 판단, 형사과와 여성청소년과가 함께 수사를 진행하도록 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와 가해자들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가해자를 특정했고 사건 발생 하루 만에 9명 전원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사건 내용이 중하다고 보고 관할 경찰서뿐 아니라 경남경찰청 형사과와 여성청소년과 등이 공조해 발생 하루 만에 가해자 대부분을 검거하는 등 초동 조치가 발 빠르게 이뤄졌다”라며 “피해 학생에 대한 보호 및 지원 조치도 빠르게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창룡 경찰청장은 21일 해당 사건을 맡은 김해중부경찰서 형사과 박철현 경장을 경사로 특진시키고 여성청소년과 2명에 대해 표창을 전달할 계획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