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렴도 평가서 꼴찌한 세종시교육청, 적발아닌 예방위주로 청렴도 향상 시도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감사업무 기본계획 수립… 예방·개선 중심의 감사 활동… '청렴도 상위권 재도약'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실시한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에서 종합청렴도가 최하위(5등급) 수준으로 평가된 세종시교육청이 교육계에서 발생되고 있는 각종 비위가 아직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판단하고, 올해 감사 계획을 예방 개선으로 수립했다.

감찰활동을 통한 적발이 아닌 예방 차원의 감사 활동을 펼치겠다는 감사관실 발표가 나오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종합청렴도가 최하위권인 상황에서 감찰활동에 따른 비위 적발로 처분이 아닌, 예방활동으로 하위권인 청렴도를 개선시킨다는 데만 급급하다는 것으로 해석되서다. 청렴도 상승을 위해 비위 적발에 따른 처벌로 스코어를 쌓지 않겠다는 것으로 읽힌다.

권순호 감사관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현장을 지원하는 예방·개선 중심의 감사활동 전개로 비위행위 예방으로 공직사회의 책무성을 확립, 청렴도를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청렴도 상위권 재도약을 목표로 올해 감사업무 기본계획을 추진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예방 위주의 감사활동이 현실에 부합하게 접목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사실상 매년 감사업무를 수립해 추진되고 있지만 그 틀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서다. 종합청렴도가 최하위를 맴돌고 있어 감찰활동을 통한 비위 적발에 따른 처벌이 아닌 예방활동에 목적을 두고 추진된다는 이유에서 지적이 나온다.

권순호 감사관은 "지적·적발이 아닌 예방·개선 중심의 감사로 일선 학교의 감사 부담을 최소화하고, 청렴도 상위권 재도약으로 신뢰받는 세종교육 실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김기완 기자 bbkim998@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